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자료실

RM-‘MBC 구해줘!홈즈’에 소개된 강화구옥 그린 리모델링의 `정이 깃 든 오리네집`

최장은 2021-10-09 08:37:14 조회수 9

[경상권_그린플랫폼] ‘MBC 구해줘!홈즈’에 소개된 강화구옥 그린 리모델링의 `정이 깃 든 오리네집` 2021-09-30 오후 5:15:00

 

MBC에서 매주 일요일 오후 10:40에 방영되는 ‘구해줘 ! 홈즈’는 바쁜 현대인들의 집 찾기를 위해 스타들이 직접나서 여러 집들을 배틀 형식으로 발품 중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청률 약 5%를 기록하며 화제성이 꽤 높은 프로그램이다.

강화도 주택 '정이 깃든 오리네'의 건축주는 시골길에 흔히 널려있는 빈 주택을 보면 고향집을 뒤로하고 남한으로 올 수 밖에 없었던 어머니 모습이 떠오른다고 한다. 어머니는 시골 빈집을 보면 '북한에 있는 우리 집처럼 생겼네'하고 혼잣말을 하곤 한다는 것. 고향을 그리워하는 어머니를 조금이나마 위로하고픈 마음에 북녘 땅과 가까운 강화도 양서면 시골마을의 오래된 농가를 구입해 패시브하우스로 리모델링해서 어머니에게 선물했다.

리모델링 전 모습은 우리가 아는 흔한 시골 폐가다. 사람 산지 오래되어 외벽 일부가 떨어졌고, 기와는 탈락했다. 빗물받이였던 슬레이트는 다 찌그러져 있었다. 그럼에도 건축주가 이곳을 구입한 이유는 서까레 때문이다. 오랜 기간 사람의 손이 닿지 않았을 뿐, 몇몇 기둥 빼고는 구조목이 대부분 튼튼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건축주는 리모델링 시 세 가지 핵심사항을 설정했다. 어머니가 따뜻하게 머무는 집, 가족들이 정감을 느끼는 집, 천장고를 높여 지붕에 올라섰을 때 북녘이 보일 것 같은 집이다. 이에 따라 건축주는 구옥을 패시브 하우스 수준으로 리모델링하기로 결정했다. 뼈대만 남기고 바닥 기초부터 공사해 사실상 대수선을 빙자한 재건축이다. 

건축주는 예산 대부분을 구조 강화와 단열에 투입했다. 기밀성능을 극대화하고나 건물을 감싸는 외단열로 진행했다. 창호는 로이 삼중 유리창을 선택했고, 기밀테이프 등을 아낌없이 사용해 빈틈을 제대로 막았다. 집 안에 기밀해진 만큼 열 회수 환기장치를 추가해 실내 공기 순환까지 원활하게 만들었다. 열 회수 장치는 실내 공기를 일정하게 순환시켜 쾌적한 공기질을 만든다. 이는 불필요한 냉/난방 횟수를 줄여 에너지 비용 절감으로 이어진다. 지붕에 태양광 패널, 일사를 이용한 햇빛 온풍기까지 설치해 자연 에너지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패시브하우스에 액티프하우스 요소를 적용한 덕분에 실내는 쾌적하고, 지구환경을 조금 더 생각하는 주택이 완성됐다. 오리네는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공사에서 주최한 제 5회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주거부분 최우수상을 받아 건축주의 노력이 값진 것이었음을 증명했다.

 

?[출처] 이에코건설 블로그 / https://blog.naver.com/y0482/222103135341